‘공유테이블 재난 사회 마주하는 지역 그리고 문화’

사람들
‘공유테이블 재난 사회 마주하는 지역 그리고 문화’
‘수원문화 도담도담’ 30일 개최
  • 입력 : 2020. 11.26(목) 16:09
  • /우민기기자
수원문화재단은 오는 30일 수원문화 도담도담 ‘공유테이블 재난 사회를 마주하는 지역 그리고 문화’를 개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다양하게 추진해 온 지원사업을 조망하고 광역 및 기초 지역문화재단의 역할과 전략을 탐색하고자 기획했다.
이번 행사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으로 다수의 인원이 참석하는 오프라인 라운드 테이블이 아닌 소규모 라운드 테이블로 진행하지만, 결과물을 자료집으로 제작하여 내달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
1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 문화예술의 방향을 탐색한다. 가톨릭대학교 미디어기술콘텐츠학과 임학순 교수의 ‘코로나19 이후 지역문화예술의 미래 : 지역 문화예술지원 정책의 방향과 과제’와 경기문화재단 문예진흥팀 권신 팀장의 ‘코로나19, 경기문화재단 예술지원의 고민과 변화’, 수원문화재단 예술창작팀 이선옥 팀장의 ‘기초 문화예술현장, 혼돈 속 탐색’을 발제가 이뤄진다.
2부는 위기 극복을 위해 시도한 문화예술 현장 사례를 주제로 2020년 수원문화재단 문화예술지원사업을 사례 발표한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지역에서 시도된 새로운 방식과 도전을 공유하여 지역문화예술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지역 문화예술의 돌파구 마련을 기대한다”라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문화재단의 문화예술지원정책의 방향을 모색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