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체납자 압류품 온라인 공매 실시

경제
파주시, 체납자 압류품 온라인 공매 실시
  • 입력 : 2021. 09.15(수) 19:27
  • 파주/허윤기자
[수도권일보 파주/허윤기자] 파주시(시장 최종환)는 경기도와 합동으로 지방세 고액체납자의 체납 징수를 위해 압류한 명품가방과 시계, 귀금속 등을 9월 23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공개 매각한다.

매년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던 동산공매는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부터 비대면 방식으로 실시하게 됐다. 공매 물품은 온라인 전자공매사이트 (http://ggtax.laors.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매각대상 물품은 파주시 압류품 36점을 비롯해 약 500건의 명품가방, 시계, 골프채 등이 있으며, 감정가는 700만원의 명품시계에서 최소 5만원까지 다양하다.

물건별 개별입찰이 진행되며, 입찰기간 중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하는 사람에게 낙찰된다. 낙찰자는 10월 5일 오후 6시까지 지정계좌로 대금을 납부하고 담당직원의 안내에 따라 택배 또는 직접수령 방식으로 물품을 찾아가면 된다.

파주시는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고액체납자 25명의 가택을 수색해 귀금속, 명품가방, 전자제품 등 총 323개 품목을 압류하고 수색 현장에서 7,500만원을 납부하는 등 2억 4,000만원을 징수했다. 또한 지난해 동산공매에서는 압류품 중 27개 품목을 매각해 체납액 800만원을 징수하는 성과를 거뒀다.

권상원 징수과장은 “이번 동산공매로 체납자들이 경각심을 가지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고액∙상습체납자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징수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허윤기자 hu1103@sudokwon.com
파주/허윤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