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호 서울시의원, 지방자치단체 최초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국내외 도시 및 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 마련

서울
신정호 서울시의원, 지방자치단체 최초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국내외 도시 및 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 마련
- 지방자치단체 최초 국내외 도시(기관)와의 협력체계 구축 및 개도국 지원 등 국제협력 방안 등에 관한 조례상 근거 마련…
-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서울시의 적극적 동참 강조
  • 입력 : 2021. 12.26(일) 16:24
  • 유한태 기자
[유한태 기자]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는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1.5℃로 제한해야만 지구의 지속가능한 삶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탄소중립은 인류가 달성해야 할 21세기 새로운 목표다.

2015년 파리협정 이후 주요 선진국들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이를 위한 여러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후변화 위기에 가장 취약함에도 대응 능력이 부족한 개발도상국에 대해 서울시가 전문인력 지원을 비롯한 관련 인프라 구축 등 국제적 차원의 정책 및 기술개발 지원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되었다.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소속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이 대표 발의한 「서울특별시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협력 등에 관한 조례」제정안이 지난 22일 제303회 정례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에 통과된 「서울특별시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협력 등에 관한 조례」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제정되는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협력에 관한 조례로,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국내외 도시 및 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데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