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고 김근태 편지 등 1만6천건 사료 온라인 공개

경기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고 김근태 편지 등 1만6천건 사료 온라인 공개
  • 입력 : 2022. 01.17(월) 11:12
  • /우민기기자
[ /우민기기자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온라인 사료정보시스템 오픈아카이브를 통해 지난 한 해 동안 16,000건의 사료를 새로 등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오픈아카이브는 민주화운동 관련 사료를 볼 수 있는 홈페이지로, 약 22만 건의 문서류와 5만3천 건의 사진 등 총 27만3천 건 이상의 사료 정보를 볼 수 있다. 또 민주화운동 관련 인사의 구술자료와 역사콘텐츠 등의 내용도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고 문익환 목사, 고 김근태 선생 등 민주화운동 주요 인사에 관한 사료와 한국YWCA연합회,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 소장 사료 등 1만6천 건을 추가로 등록하였다. 종류별로는 문서류가 약 1만5천 건, 사진‧필름류가 900여 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중 고 김근태 선생이 생전 수감 중에 부인 인재근 씨에게 보낸 편지에는 민주화운동에 대한 고민과 자녀들에 대한 당부를 빼곡하게 적었다. 특히 홍성교도소에서 쓴 편지에서는 자식을 사랑하는 아버지 김근태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고 박용길 장로가 옥중의 고 문익환 목사에게 매일같이 적은 편지는 2천 통이 넘는데, 여기에는 가족 이야기와 민주화운동 활동 소식이 마치 일지처럼 기록되어 있다. 오픈아카이브에서 ‘박용길’ 또는 ‘당신께’라는 이름으로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고 박용길 장로의 편지는 늦봄문익환아카이브에서, 고 김근태 선생의 편지는 김근태기념도서관에서도 순차적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민주화운동 관련 인사들의 출소 모습을 담은 사진을 비롯해 유럽지역 민주화운동 관련 활동 소식지, 민가협의 양심수 석방 활동 모습, 한국YWCA연합회의 여성직업운동 등에 대한 사료도 확인할 수 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은 “각 시민사회단체가 소장하고 있는 민주화운동 관련 사료를 시민들이 쉽고 편리하게 접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이들 단체들과 협력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우민기기자 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