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 12일 정례 기자회견) 경기도내 생활치료센터 11곳 중 5곳 운영 일시중단. 감염병전담병상도 감축

뉴스브리핑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 12일 정례 기자회견) 경기도내 생활치료센터 11곳 중 5곳 운영 일시중단. 감염병전담병상도 감축
  • 입력 : 2022. 04.12(화) 18:10
  • 우민기기자
[우민기기자 ] 경기도가 가동률 감소와 일반 의료체계 전환에 따라 도내 감염병전담병상과 생활치료센터를 단계적으로 감축한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1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한 경증환자 증가와 재택치료 확대로 인해 생활치료센터와 중등증 병상 수요가 크게 감소했다”면서 병상운용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올해 2월 50%대까지 상승했던 도내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11일 17시 기준 31%까지 내려왔으며, 생활치료센터 가동률도 1월 50~70%대에서 11일 18시 기준 13.6%까지 떨어졌다.

이에 따라 감염병전담병상은 도내 중등증 병상을 단계적으로 감축한다. 병원별 구체적인 축소 계획을 파악해 오는 18일부터 지정 해제 예정이며, 해제 후에는 일반격리병상으로 전환된다.

생활치료센터는 경기도내 11개소 중 5개소를 일시 운영 중단한다. 도는 지난 3일 자로 동양생명 인재개발원(고양) 1개소 운영을 중단했으며, 용인 한화생명 라이프파크, 이천 SK텔레콤 인재개발원, 용인 기아자동차 오산교육센터, 이천 LG인화원 등 나머지 4개소도 오는 28일까지 순차적으로 중단할 예정이다. 11일 18시 기준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총 10개의 생활치료센터에는 370명이 입소해 있다.

류영철 국장은 “도내 주간 신규 확진자가 76만 명(3.13.~3.19.)에서 39만 명(4.3.~4.9.)으로 3주 사이 약 49%(37만 명) 감소하는 등 확진자가 지속적인 감소세에 접어들고 있다”며 “경기도는 확진자 감소세에 맞춰 현재 가동 중인 코로나19 비상의료체계를 일상의료체계로 단계적 전환하고, 대면 진료를 활성화하는 등 보다 효율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12일 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30명 증가한 5,175명이다. 12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오전 0시 대비 5만4,191명 증가한 431만5,720명으로, 전체 도민 누적확진율은 31%다. 11일 20시 기준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6,919병상이다. 현재 2,663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은 38%다.

11일 18시 기준 일반관리군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73개소이며,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동네 병의원은 2,485개소다. 확진자 대면 진료가 가능한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는 지난 한 주 동안 619개소에서 807개가 추가돼 총 1,426개가 운영 중이다. 소아청소년과, 이비인후과, 내과, 정형외과 등 다양한 진료과가 참여하고 있다.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일반진료도 차질 없이 가능하도록 도내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해나갈 예정이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우민기기자 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