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로보틱스 등 美에 50억 달러 추가 투자”

경제
정의선 “로보틱스 등 美에 50억 달러 추가 투자”
바이든과 회동…“기술 분야서 미국 기업과 협력 강화”
  • 입력 : 2022. 05.22(일) 12:29
  • 김부삼 기자
▲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김부삼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22일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면담한 자리에서 미국 로보틱스 등 분야에 50억 달러(약 6조3650억 원)의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미국 백악관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한 데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회동하고 영어 연설을 통해 "오늘 저는 우리의 미래 사업과 관련된 추가 투자를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자동차그룹은 2025년까지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해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및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기술 분야에서 미국 기업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투자를 통해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 있는 고객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글로벌 탄소 중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는 또한 2030년까지 40~50%의 전기자동차(EV) 판매를 달성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자동차그룹은 전날 미국 조지아주(州)에 6조3000억원을 투자해 2025년까지 미국 전기차 전용 신공장 건설과 배터리셀 공장 투자 등 전기차전용 생산 거점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