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안타 후 끝내기 실책’ 최지만 “그런 실수 안 하는데”

스포츠
‘3안타 후 끝내기 실책’ 최지만 “그런 실수 안 하는데”
최지만 23일 볼티모어전서 5타수 3안타 1타점
연장 11회 끝내기 실책으로 팀 패배 지켜봐
  • 입력 : 2022. 05.23(월) 23:44
  • 김부삼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가운데)이 22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 1회초 3점 홈런을 친 아이작 파레데스(17)를 홈에서 맞이하고 있다. 2022.05.23.
[김부삼 기자] 3안타를 치고도 끝내기 실책에 고개를 떨군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이 아쉬움을 표했다.
최지만은 23일(한국시간) '롤러코스터' 같은 하루를 보냈다.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최근 타격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만큼 반가운 멀티히트 활약이다. 최지만이 한 경기에서 2개 이상의 안타를 때려낸 건 부상 이탈 전인 지난달 27일 시애틀 매리너스 전 이후 26일 만이다.
1회 무사 1, 3루에서 내야 안타로 타점을 올린 최지만은 3회 선두타자로 나서 중견수 방면으로 2루타를 때려냈다. 9회에도 우전 안타를 날려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하지만 최지만은 끝까지 웃진 못했다.
6-6으로 맞선 연장 11회말 치명적인 실책으로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1사 3루에서 상대 루그네드 오도어의 빗맞은 땅볼 타구를 최지만이 놓치면서 탬파베이는 6-7로 졌다.
살아난 방망이에도 최지만은 씁쓸함을 삼킬 수밖에 없었다.
최지만은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보통은 그런 실수를 하지 않는다"고 아쉬워하며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아있다. 오늘을 잊고 다음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