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자살예방센터, 새 보금자리로 신축이전

경기
안성시 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자살예방센터, 새 보금자리로 신축이전
지상 3층, 연면적 637.72㎡ 규모 쾌적한 환경 속 최적의 서비스 제공
  • 입력 : 2022. 05.24(화) 11:46
  • 안성/서태호 기자
[안성/서태호 기자] 안성시 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자살예방센터가 지난 22일 새로운 보금자리로 자리를 옮겼다.

안성시는 안성시보건소 옆 부지에 총 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 지상 3층(연면적 637.72㎡) 규모의 정신건강복지센터 신축을 마무리하고 오는 26일부터 신청사에서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안성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지난 1998년부터 안성시보건소 내에 설치·운영돼 왔다. 사회적·환경적 변화에 맞춰 사업범위가 확대돼 자살예방사업 등의 사업도 실시해 꾸준히 이용자 수가 증가해왔으나, 공간협소 등의 문제로 정신건강에 도움이 필요한 시민들에게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여러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신청사 이전으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사업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정신건강문제에 대한 통합적·지속적인 서비스를 더욱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신건강복지센터 1층에는 직업재활실 및 회의실 등이 배치됐고 2층에는 사무실과 상담실, 3층에는 일상기술훈련 및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프로그램실, 음악작업실이 설치됐다.

정혜숙 안성시보건소장은 “정신건강복지센터 신축이전으로 지역사회의 생명존중 문화 확산과 지역주민의 정신건강 증진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 기대한다”며 “양질의 정신건강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안성/서태호 기자 thseo113@hanmail.net
안성/서태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