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서훈, 관광비자로 급히 미국행…핵심 배후”

정치
하태경 “서훈, 관광비자로 급히 미국행…핵심 배후”
하태경, 월북몰이 의혹 관련 "핵심 배후"로 서훈 지목
  • 입력 : 2022. 06.27(월) 10:03
  • 김부삼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TF 위원장이 22일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을 찾아 지난 2020년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해수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6.22.
[김부삼 기자] 국민의힘 '서해 공무원 피격 태스크포스(TF)' 단장인 하태경 의원은 27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미국행과 관련해 "연구원 활동하기 위해서는 원래 J-1비자로 나가야 된다"며 "그런데 관광비자로 급히 나갔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월북몰이 의혹과 관련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핵심 배후"로 지목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서주석 국가안보실 제1차장을 포함해 사실 서훈(전 국가안보실장)이 배후였다"며 "아무런 입장발표 안 하고 침묵하고 있다"고 했다.
출국 시점을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하 의원은 "얼마 안 된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 이 문제가 불거진 후에 지금 출국을 했다는 얘기인가'라는 물음에 "그것보다도 정권 바뀌면 하도 죄 지은 게 많아서 정권 바뀌면 바로 미국 가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하 의원은 말했다.
또 "왜 연구원 활동을 하는데 연구원 비자도 안 받고 관광비자로 급히 갔는지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국방부의 입장이 바뀐 경위에 대해 하 의원은 "국방부는 24일 날 청와대 회의를 하고 나서 시신소각이 되는 만행을 저질렀다, 그래서 24일에 이걸 공식화한다"며 "그런데 25일에 북한에서 '자기들은 시신소각 안 했다'고 전통문이 내려온다"고 했다.
이어 "부유물 소각이었다 해서 27일 날 청와대 안보실 사무처 명의로 국방부로 '단정하지 마라'는 내용의 지침이 내려온다. 그래서 국방부가 입장이 바뀌죠"라고 부연했다.
하 의원은 대통령기록물 공개 관련 확인할 사항으로 "지금 해경도 그렇고 국방부도 그렇고 사건 직후에는 월북이라고 단정을 안 했는데, 이틀 뒤에 바뀐다. 이 사이에 청와대 관계장관 대책회의가 새벽 1시, 오전 10시 두번 열린다"며 "입장이 바뀌는데 청와대가 어떤 영향력을 행사했나, 또 청와대가 수색구조 지시를 했나 안 했나, 대통령은 뭐 했나, 어떤 지시를 했나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