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드러낸 주유소 기름…휘발유 재고 8일분 남았다

경제
바닥 드러낸 주유소 기름…휘발유 재고 8일분 남았다
산업부 “정유업계 비상상황반 구성·운영 중”
경유 10일분 불과…일부에선 품절 현상도
“품절 주유소, 수단 총동원해 12시간 내 공급”
  • 입력 : 2022. 11.30(수) 08:00
  • 김부삼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인 28일 경기도 수원시 한 주유소에 휘발유 품절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2.11.28.
[김부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9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재고는 8일분, 경유 재고는 10일분 남았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지난 24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 돌입 이후 '정유업계 비상상황반'을 즉각 꾸려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이를 통해 정유공장·저유소 등 주요 거점별 입·출하 현황을 점검하고, 수송 차질이 있거나 우려되는 경우 정유사 간 협조, 화물연대 미가입 차량 등을 활용한 '비상수송체계'를 가동 중이다.
다만 비상 수송을 통해 유류 제품을 지속 공급하는데도 평소에도 회전율이 높은 일부 주유소는 수송 지연이 빚어져 휘발유·경유가 품절되는 경우가 생기고 있다.
산업부는 해당 주유소에 대해서는 12시간 내 유류를 공급하기 위해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품절 주유소 현황 정보는 30일부터 매일 오후 4시경 오피넷을 통해 안내한다.
오피넷의 전국 주유소 판매가격 정보는 네이버·티맵 등 민간 지도 서비스와도 연계돼 제공 중이다.
품절 주유소는 지도에 표시되지 않도록 조치해, 불필요하게 해당 주유소를 방문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