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기초생활수급 가구에 난방비 10만원씩 지원

서울
서울시 기초생활수급 가구에 난방비 10만원씩 지원
오세훈, 25개 자치구 구청장들과 긴급회의
서울시 680억, 자치구 62억 투입 공동대응
기초생활수급 가구당 10만원씩 특별 지원
  • 입력 : 2023. 01.27(금) 11:49
  • 유한태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한파대응 민생안전 시·자치구 구청장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3.01.27.
[유한태 기자] '난방비 폭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와 25개 자치구가 공동 대응에 나선다. 시와 자치구가 모두 742억원을 투입해 취약계층 난방비 등을 지원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25개 자치구 구청장들과 '한파 대비 구청장 회의'를 갖고 이러한 내용의 한파대책을 마련했다. 오 시장은 전날 서울역 희망지원센터와 영등포 두암경로당 등을 방문해 한파 취약계층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청취한 뒤 자치구에 협조를 구하기 위해 이번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한파 취약계층에 대한 공동 대응을 통해 모두 742억원을 투입한다. 서울시는 680억원, 자치구는 62억원 규모다. 서울시는 난방비 지원에 346억원, 취약계층 집수리에 137억원, 에너지복지 시·구 협력 강화에 197억원을 지원한다.
기초생활수급 약 30만 가구에 총 300억원을 투입, 가구당 10만원씩 특별 지원한다. 별도의 신청없이 대상자에게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35억원의 특별 난방비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시립·시 지원 사회복지시설 총 937개소다. 경로당 1458개소를 대상으로도 특별교부금을 통해 난방비 11억원을 지원한다.
겨울철 주거 취약가구의 한파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단열, 창호, 친환경 보일러, 도배, 장판 등 집수리 사업에 총 137억원을 투입한다. 에너지 취약계층 바우처 지급 규모 확대와 노유자 시설 에너지 효율화 사업 등에는 197억원을 지원한다. 에너지 바우처 지급 대상이지만 누락된 가구가 없는지 꼼꼼히 살펴 사각지대가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25개 자치구는 난방비 41억원, 방한용품 5억원, 한파 쉼터 운영 등에 16억원을 투입한다. 각 자치구에서는 구별 상황에 따른 한파 대응 대책을 수립했다. 서초구는 취약계층 1000가구에 주민과 기업이 모은 이웃돕기 성금 1억원으로 가구당 10만원씩 난방비를 지급하고, 가스비 등 공공요금이 연체된 위기가구에 가구당 최대 30만원을 지원하는 등 선제적 대응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성헌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은 "서울시가 마련한 선제적 지원 정책이 잘 실행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며 "자치구 차원에서도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기초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 생활비 지출이 빠듯한 취약계층에 에너지 가격 상승은 더 고통스럽게 다가온다"며 "이번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 대상 발굴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