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2023 4인4색 맞춤형 부평투어’추진

인천
부평구,‘2023 4인4색 맞춤형 부평투어’추진
  • 입력 : 2023. 05.25(목) 15:46
  • 인천/윤명록 기자
[ 인천/윤명록 기자] 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25일 역사박물관을 시작으로 ‘2023 4인4색(4人4色) 맞춤형 부평투어’를 시작했다.

이번 투어는 지난해 군 장병 대상으로 진행했던 투어를 다문화가정, 청소년, 성인 등으로 대상을 확대해 지역의 특색있는 관광자원을 홍보하고 잠재적 관광수요자를 확보하겠다는 취지로 추진하고 있다.

투어는 매회 40여 명을 대상으로 총 10회에 걸쳐 진행된다. 먼저 군 장병 및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사전신청을 받아 5~7월 중 투어를 진행하며, 청소년 및 성인 투어는 오는 8~11월 예정돼 있다.

주요 방문지는 캠프마켓(B구역), 부평 역사박물관, 부평 아트센터, 부평숲 인천나비공원, 신촌로 공방거리, 부평 문화의거리, 부평지하상가 모두몰 등이다.

이외에도 풍물공연 관람 및 악기체험, 각종 공예품 만들기, 문화관광해설사를 동반한 역사코스 탐방 및 체험활동을 통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콘서트 관람과 양조장 견학 및 막걸리 빚기 체험 등을 투어 코스에 신규로 추가하여 지역 관광 사업자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며, 전통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지는 ‘문화도시 부평’을 홍보하고 지역에 대한 이해를 높일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변화된 관광트렌드를 반영하고 투여참여자의 관광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대상별 맞춤형 투어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며 “이를 통해 투어 만족도를 높이고 문화도시 부평의 지역명소와 문화 콘텐츠를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윤명록 기자 k3220507@naver.com
인천/윤명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