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불가 판결로 논란 브라질 11살 성폭행 피해 소녀, 결국 낙태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2022년 06월 24일(금) 11:05
▲브라질에서 한 판사가 성폭행을 당해 임신한 11살 소녀의 낙태를 가로막아 사법감시기구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은 조사를 받고 있는 호아나 리베이로 짐머 판사. <사진 출처 : 뉴욕 포스트> 2022.6.23
[김부삼 기자] 성폭행을 당해 임신한 후 낙태하려 했지만 판사의 저지로 낙태를 하지 못하게 된 브라질의 11살 소녀가 이를 둘러싼 브라질 사회의 논란이 커지면서 결국 낙태 시술을 받았다고 브라질 검찰이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브라질 산타카타리나주 검찰은 "폴리도로 에르나니 데 사오 티아고 병원이 피해 소녀의 가족으로부터 공식 요청을 받아 '미성년자의 임신을 중단시키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피해 소녀는 당초 낙태를 하려 했지만 임신 20주가 넘은 22주차여서 의사들로부터 낙태를 할 수 없다는 얘기를 들어야 했다.
이에 소녀의 어머니는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달 9일 산타카타리나주에서 열린 재판에서 호아나 리베이로 짐머 판사(여)는 "아기를 낳고 싶지 않다"는 말을 되풀이하는 피해 소녀에게 어떻게 해서 임신하게 되는지 알고 있느냐고 물으며 성폭행범을 "아기 아버지"라고 부르고, "(태아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조금 더 참으라"고 말하는 한편 소녀를 가족들로부터 떼어내 보호소에 격리하도록 명령했다.
그러나 피해 소녀 가족의 변호사 다니엘라 펠릭스와 다른 법률 전문가들은 브라질 법은 성폭행 피해자의 경우나 산모의 생명이 위험한 경우 낙태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러한 사실이 지난주 '인터셉터 브라질'이라는 웹사이트를 통해 최초로 보도되자 브라질에서는 찬반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브라질 의회가 21일 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고, 인권단체들은 짐머 판사를 해임하라고 요구하고 나섰고, 오는 10월 브라질 대선에서 여론조사 선두를 달리고 있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실바 전 대통령과 극우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르 현 대통령 간에 큰 이슈의 하나가 될 것으로 예상되기도 했다.
이처럼 논란이 확산되고 피해 소녀의 낙태를 가로막은 짐머 판사에 대한 분노가 커지자 피해 소녀는 결국 낙태 수술을 받게 됐다. 임신 29주 차였다.
브라질 사법 감시기구는 소녀의 낙태를 가로막은 짐머 판사에 대해 조사할 것이라고 이번주 초 밝혔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수도권일보 홈페이지(http://www.ndtnews.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