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무직 노동자 3561명 작업환경 실태조사

서울
서울시 공무직 노동자 3561명 작업환경 실태조사
노동안전보건 대책 수립
  • 입력 : 2020. 11.26(목) 16:06
  • /유한태기자
환경정비원, 도로보수원, 청소원, 청원경찰 등을 포함한 서울시 공무직 노동자 3561명을 대상으로 한 작업환경 실태조사가 추진된다.
청소(환경미화원) 직종을 위한 노동환경 개선사업만 추진되면서 역차별 논란이 제기되자 서울시가 14개 직종별 실태조사를 통해 노동자들의 작업환경을 개선하고 노동안전보건 대책을 수립할 방침이다.
26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4년부터 청소직종 노동환경 개선을 추진하기 위해 시, 사업소, 투자출연기관을 대상으로 청소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해왔다. 연차별로 2014년에는 72개, 2015년에는 133개, 2016~2017년에는 112개, 2019년에는 485개 등 총 802개소의 청소노동자 휴게시설을 개선했다.
이 과정에서 타 직종의 업무환경에 대해서는 개선사항이 전무해 내부적으로 역차별 논란이 제기됐다. 노동환경 개선사업을 전 직종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직종별 유해위험요인, 노동환경 조사 필요성이 높아지기도 했다.
이에 서울시는 예산 9900만원을 투입해 총 14개 직종별 노동자를 대상으로 작업환경 실태조사를 진행한다.
조사대상은 현재 시에서 근무하는 환경정비원, 도로보수원, 시설경비원, 시설청소원 등 공무직(11종) 1790명, 청원경찰 490명, 기간제 956명, 촉탁직 325명 등 총 3561명이다. 이들은 유해위험요인 노출빈도가 높은 현업업무 노동자들이다.
시는 실태조사를 통해 직종별 유해물질 취급여부, 안전관리실태 등 작업환경을 파악해 노동환경 개선대책을 수립할 방침이다. 특히 산업안전분야 전문가, 공인노무사 등 건설·기계안전, 산업안전보건법령에 대한 전문지식을 지닌 자로 구성해 조사를 진행한다. 직종별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실효성 있는 산업재해 예방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게 시의 목표이다. 시는 실태조사를 통해 전 노동자들의 휴게시설 전수조사 및 가이드라인 적합여부를 점검한다. 가이드라인 미달 시 휴게시설 개선방안 등을 도출할 예정이다.

/유한태기자 yht1818@sudokwon.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