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文, 먼저 사진 찍자고 해…간접적 표현해 주신 것”

정치
이재명 “文, 먼저 사진 찍자고 해…간접적 표현해 주신 것”
盧 추도식 계기 비공개 오찬…“참 조심스런 자리”
“ARS조사 왜곡 쉬워…현장 반응과 정말 많이 달라”
“국힘, 민영화 안한다고 선언하면 간단한데 말 안해“
  • 입력 : 2022. 05.24(화) 09:41
  • 인천/박용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 참석에 앞서 문재인 전 대통령과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재명캠프 제공)
[ 인천/박용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4일 전날 故(고)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을 계기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비공개 오찬을 가진 것 관련 "저에 대해서 수고했다는 말씀도 해주시고 선거에 관한 직접적 표현은 그렇지만, 걱정도 많이, 우려도 하셨다"고 밝혔다.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비공개 오찬에서 문 전 대통령과 오간 대화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그는 "특히 제가 원래 사진 찍는 걸 그렇게 즐겨하는 편은 아닌데, 일부러 혹시 쓸 데가 있을지 모르니까 사진을 찍자고 일부러 먼저 말씀하셔서 사진을 일부러 하나 찍어주셨다"며 "그런 걸로 봐서는 어쨌든 간접적으로 (응원의 마음을) 표현해주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참 조심스러운 자리 아니겠나"라며 "(문 전 대통령의) 마음은 저는 충분히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숙 여사가 사저 앞 보수단체 등이 집회로 '잠을 잘 수 없다'고 했다며 문 전 대통령이 "한편으로는 지금 현재의 정치 상황에 대한 우려, 이런 것들을 많이 하시는 그런 느낌이었다. 말씀하시기는 참 어려운 자리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했다.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최근 본인이 출마한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상대인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저도 아침 6시 반부터 출근 인사를 지나가는 차량들 상대로 하고 있는데 현장의 반응은 ARS 조사 결과와는 많이 다르다. 정말 달라고 많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큰물의 흐름, 깊은 강물의 흐름은 전화 면접조사가 잘 잡아내고, 초면에 짚이는 파도, 잔파도, 물결은 ARS에 잡히지 않나"라며 "응답률이 1~2%고, 나머지 98명은 전화를 안 받거나 끊어버린다"고 했다.
이어 "ARS조사에 지고 있다는 건 (선거 투표를) 포기하게 하기 위한 일종의 작전일 수 있다"며 "미국에서는 워낙 악용이 많이 되니까 10%인가 15%이하 응답률 여론조사는 발표를 못하게 하고 있다. 질문에 이쪽 진영이 기분 나빠할 질문을 넣어 놓으면 탁 끊어버리잖나. 왜곡하기 쉽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분당갑 후보자와 이준석 당대표가 이 총괄선대위원장을 향해 '분당갑'에 출마했어야 했다고 계속해서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저는 성남 사람이었다가, 경기도 사람이었다가, 이제는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하는 절반 가까운 지지를 받는, 정말 전국을 다 저희 지역구라고 할 수 있는 측면도 있다"며 "그런 점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후보를 향해서는 "새 정치 완전히 다 갖다 버리고 헌 정치, 양당 체제로 백기 투항하셨는데 아예 그냥 투항한 것도 아니고 미안하다는 말씀도 안 하시고 쪽박까지 갖다 바치지 않았나"라며 "그것부터 먼저 국민께 사과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민영화 반대' 주장에 대한 국민의힘 측의 고발 조치에 대해 "우리는 민영화 안 한다고 선언하면 간단하지 않나"라며 "국민들 의구심도 없어질 테도 저희도 더 이상 그 이야기 안 할텐데 그 이야기를 절대 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박용근 기자 pyg4000@sudokwon.com
인천/박용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