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내일발사 이상無…오늘 오후 7시께 준비 완료(종합)

주요뉴스
누리호 내일발사 이상無…오늘 오후 7시께 준비 완료(종합)
항우연 오승협 부장 '누리호 준비 현황에 대한 설명' 브리핑서 발표
“내일 예보상 비 오지 않고 바람도 안정적”
  • 입력 : 2022. 06.20(월) 18:37
  • 김부삼 기자
▲사진공동취재단 = 15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누리호(KSLV-Ⅱ)의 조립동 이송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날 "산화제 탱크 내부의 레벨 센서가 비정상적인 수치를 나타내는 것을 확인했다”며 "기립 상태에서 접근해 확인이 어려워 현 상태로는 발사 준비 진행이 불가하다고 판단하고, 발사체 조립동으로 이송해 점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부삼 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를 하루 앞둔 20일 준비를 마무리하고 다음날 우주개발 독립 목표를 향해 재도전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대 변수로 꼽혔던 기상 상황도 우호적이라는 분석이다.
오승협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은 20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열린 누리호 준비 현황에 대한 설명 브리핑에서 "누리호 발사 하루 전 이송·기립·설치 준비가 예상보다 20~30분 지연됐으나 최종적으로 오후 7시께 마무리할 예정"이라면서 "내일 오후 4시 발사 추진에는 현재까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 20분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무진동차량으로 이송되기 시작해 오전 8시 45분에 이송을 마쳤다. 이어 오전 11시 10분에 발사대에 기립이 완료됐다.
현재는 엄빌리칼 타워(누리호에 전기·연료를 공급하는 구조물) 연결 및 점검 작업이 진행 중이다.
기상 상황도 발사에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오 부장은 "다행스럽게도 기상청 예보상 내일은 비가 오지 않고 바람도 안정적"이라고 말했다.
누리호 2차 발사에 대한 성공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발사를 성공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