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 성공 공식화…정상비행·교신 확인

주요뉴스
누리호 발사 성공 공식화…정상비행·교신 확인
목표궤도 700㎞ 진입해 위성 성공적 분리
남극 세종기지 통해 위성과 교신도 성공
우리나라 독자적 우주 운송능력 확보 쾌거
  • 입력 : 2022. 06.21(화) 17:45
  • 김부삼 기자
▲사진공동취재단 =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실제 기능이 없는 모사체(더미) 위성만 실렸던 1차 발사와 달리 이번 2차 발사 누리호에는 성능검증위성과 4기의 큐브위성이 탑재됐다.
[김부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국내 우주 수송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독자 개발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가 국민의 관심과 성원 속에 성공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이날 오후 4시에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한 누리호가 비행을 종료한 뒤, 항우연은 발사체 비행 정보를 담고 있는 누리호 원격수신정보(텔레메트리)를 초기 분석한 결과, 누리호가 목표궤도(700㎞)에 투입돼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안착시켰음을 확인했다.
누리호는 발사 후 정해진 비행시퀀스에 따라 비행과정이 모두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현재 남극 세종기지 안테나를 통해 성능검증위성과 초기 지상국 교신을 성공하고 위성의 위치를 확인했으며, 22일 오전 3시께부터 대전 항우연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을 실시해 위성의 상태를 세부적으로 확인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누리호 발사 성공은 우리나라가 독자적인 우주 운송능력을 확보하고, 자주적인 국가 우주 개발 역량을 온전히 갖추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진다고 항우연은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발사를 통해 우주발사체 누리호 개발이 완료된 만큼 오는 2027년까지 신뢰성 향상을 위해 4차례의 추가적인 반복 발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정부는 앞으로 누리호 개발의 경험과 기술을 토대로 성능이 향상된 우주발사체 개발을 추진해, 우리나라의 위성 발사 능력을 더욱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따뜻한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과 오랜 시간 동안 수많은 역경을 이겨내고 발사 성공을 위해 땀과 열정을 아끼지 않은 과학기술인, 산업체 관계자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