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우루과이전 선발 출전…첫 경기 잡아야 16강 보인다

주요뉴스
손흥민, 우루과이전 선발 출전…첫 경기 잡아야 16강 보인다
오늘 밤 10시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첫 경기
부상 회복 중인 황희찬 벤치
손흥민 토트넘 동료 벤탄쿠르도 선발 출격
  • 입력 : 2022. 11.24(목) 21:37
  • 김부삼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19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19.
[김부삼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간판' 손흥민(30·토트넘)이 2022 카타르월드컵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 선발로 출격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
가나, 포르투갈과 한 조인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원정 16강에 도전한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에 올랐지만, 원정 월드컵 최고 성적은 남아공 대회 16강이다.
우루과이와의 월드컵 첫 경기 결과가 중요하다. 한국이 조별리그 1차전에서 비기거나 지고서 16강에 오른 적은 한 번도 없다.
벤투 감독은 부임 후 주요 전술로 사용해 온 4-2-3-1 혹은 4-1-4-1 포메이션을 꺼낼 것으로 보인다.
최전방에 황의조(올림피아코스)를 세우고 공격 2선에는 손흥민과 함께 이재성(마인츠), 나상호(서울)를 배치했다.
이달 초 안와 골절상으로 수술을 받고 16일 카타르에 입성해 훈련해 온 손흥민은 소속팀 토트넘에서 제작한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월드컵에 나선다.
중원에선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정우영(알사드)이 경기를 조율한다. 상황에 따라 황인범이 좀 더 높은 위치로 전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백 수비는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이 자리한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밥)가 낀다.
햄스트링 부상에서 회복하지 못한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튼)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상대 팀인 우루과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위로 한국(28위)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선다.
역대 전적도 1승1무6패로 열세다. 월드컵 무대에서도 두 차례 만나 모두 졌다. 1990년 이탈리아 대회 조별리그에서 0-1로 패했고, 2010년 남아공 대회 16강에서 1-2로 무릎 꿇었다.
우루과이는 베테랑 공격수 수아레스(나시오날)와 신성 다윈 누녜스(리버풀)가 파쿤도 펠리스트리(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전방에 포진한다.
중원은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는 페데리코 발베르데와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 마티아스 베시노(라치오)가 맡는다.
포백은 마티아스 올리베라(나폴리), 디에고 고딘(벨레스 사르스필드),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마르틴 카세레세(LA갤럭시)가 선다. 골키퍼는 세르히오 로체트(나시오날)다.
부상 중인 수비수 로날드 아라우호(바르셀로나)는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