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밥상물가 부담 감소…대파 20t 38% 할인판매

서울
서울시, 밥상물가 부담 감소…대파 20t 38% 할인판매
농수산식품공사-롯데마트-대아청과 협력
생산자에 포장재 비용 및 운송비용 지원
  • 입력 : 2023. 03.23(목) 14:06
  • 유한태 기자
[유한태 기자] 서울시는 밥상물가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유통, 판매마진을 최소화한 대파 20톤(t)을 공급하기로 했다.

시는 롯데마트, 대아청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와 협력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민들이 자주 구매하는 농산물 5종(무, 배추, 양파, 대파, 오이) 중 가격급등 품목을 선정해 시중보다 저렴하게 공급하는 '농산물 착한 가격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최근 가격과 산지 동향, 품질 상태 등을 따져 선정한 올해 첫 품목은 대파다.

공급 기간은 이날부터 29일까지 일주일이며, 서울 시내 롯데마트(14개소)와 롯데슈퍼(58개소)에서 최고 품질의 1㎏ 대파 한 단을 2990원(2단 구매 시 5000원)에 판매한다. 3월 4주 기준 롯데마트몰 대파 700g 가격이 3390원(100g당 약 484원) 인 것을 감안하면 약 38% 저렴한 셈이다.

착한 가격으로 시민들에게 대파를 공급하기 위해 민관이 힘을 더했다. 먼저 가락시장 내 도매시장법인 '대아청과'는 공급 물량을 차질 없이 확보한 후 판매마진 없이 롯데마트에 대파를 공급한다. 롯데마트도 최소 마진으로 소비자에게 대파를 판매하고 판촉·홍보활동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

이외에도 대아청과는 생산자에게 박스당 약 1500원 소요되는 포장재 비용을 지원하고, 서울시와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도 물류 운송비용을 생산자에게 지원해 원가를 좀 더 낮추고 프로젝트가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꼼꼼하게 관리한다.

시는 "앞으로도 고물가로 인한 어려움 해소를 위해 시민들이 자주 구매하는 농수산물 중 추가로 품목을 선정해 저렴하게 공급하는 등 가격 안정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민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유통이사는 "전국 농산물 가격의 기준이 되는 가락시장의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해 농산물 가격 안정에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