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호 1·2호골 ‘쾅쾅’ 캡틴 손흥민…‘닥공’ 중심에 서다

스포츠
클린스만호 1·2호골 ‘쾅쾅’ 캡틴 손흥민…‘닥공’ 중심에 서다
A매치 37호골로 역대 최다골 단독 3위
콜롬비아전 3경기 연속골…총 5골로 '킬러 입증’
  • 입력 : 2023. 03.24(금) 23:26
  • 김부삼 기자
▲24일 오후 울산 남구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대한민국 손흥민이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03.24.
[김부삼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역대 최장수 주장이 된 손흥민(31·토트넘)이 클린스만호 1, 2호골을 터트리며 새 사령탑의 '닥공 축구' 중심에 섰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손흥민의 멀티골로 앞서갔지만, 후반에 내리 두 골을 실점하며 2-2로 비겼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의 후임으로 지휘봉을 잡은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 사령탑 데뷔전을 무승부로 가져가며 무난하게 출발했다.
클린스만호 데뷔전에서 독일식 '닥공' 중심에 선 건 클린스만 감독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후배인 손흥민이었다.
이날 처진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으로 콜롬비아 수비를 흔들었다.
그리고 한국의 전방 압박에 당황한 콜롬비아 수비의 치명적인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10분 콜롬비아 수비수 호안 모히카(비야레알)가 걷어낸 공이 이재성에 맞고 굴절돼 손흥민에게 향했고, 손흥민은 골키퍼가 자리를 비운 골문을 향해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득점 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눈 뒤 팬들을 향해 찰칵 세리머니를 했다.
발동이 걸린 손흥민의 질주는 멈추지 않았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상대 페널티박스 외곽 정면에서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오른발을 떠난 공은 콜롬비아 수비벽 사이를 뚫고 상대 골문 왼쪽에 꽂혔다.
A매치 36, 37호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박이천(36골)을 제치고 한국 남자축구 개인 최다골 단독 3위에 올라섰다.
또 콜롬비아와 맞대결 3경기 연속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2017년 11월 수원에서 치른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선 멀티골로 2-1 승리를 견인했고, 2019년 서울에서 치른 맞대결에서도 전반 16분 선제골로 2-1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리고 클린스만호 첫 경기에서도 콜롬비아를 상대로 두 차례 골망을 가르며 천적임을 입증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멤버가 클린스만호 1기 주축을 이룬 가운데 벤투호에 이어 클린스만호에서도 대표팀 공격을 진두지휘한 건 에이스 손흥민이었다.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23골)인 손흥민은 지난해 11월 개막한 카타르월드컵 직전 소속팀 경기 도중 안와골절상을 입어 안면보호 마스크를 착용하고 뛰었다.
▲24일 오후 울산 남구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한국 클린스만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2023.03.24.
대회 출전 여부가 불투명할 정도로 큰 부상이었지만, 손흥민은 투혼을 발휘하며 12년 만의 원정 월드컵 16강에 앞장섰다.
2014년 브라질대회부터 이어진 월드컵 본선 3개 대회 연속 골을 넣진 못했지만,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막판 단독 질주 후 감각적인 패스로 황희찬(울버햄튼)의 2-1 결승골을 돕는 등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러나 월드컵으로 인한 빡빡한 일정과 부상 등으로 올 시즌은 소속팀에서 기대만큼 골을 넣지 못하고 있다.EPL에선 6골(4도움)을 기록 중이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등 컵대회를 포함하면 10골(4도움)이다.
다행히 클린스만호 합류 직전 최근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1골 1도움)로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대표팀에서도 골 감각을 이어갔다.
벤투호 시절에도 대체 불가 자원이었던 손흥민은 클린스만호에서도 존재감이 크다. 특히나 선수 시절 명 스트라이커 출신으로 한국 감독 부임 후 '1-0'보다 '4-3'을 선호한다며 '닥공'을 외친 그의 전술에서 더 빛나는 모습이다.
손흥민의 토트넘 선배인 클린스만 감독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그의 '빅 팬'을 자처하며 대표팀 합류를 학수고대할 정도였다.
실제로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전날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손흥민의 자주 언급했고, 훈련장에서도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주장으로 무게감도 커졌다.
2018년 9월부터 대표팀 주장 맡아온 손흥민은 해외파가 합류하지 않은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챔피언십 등을 제외하곤 4년7개월째 캡틴을 유지하며 역대 최장수 주장이 됐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