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분당, 더 큰 판교를 이루겠습니다”

정치
“새로운 분당, 더 큰 판교를 이루겠습니다”
이광재 예비후보, 14시 분당선관위 후보 등록으로 첫 일정
  • 입력 : 2024. 02.28(수) 14:21
  • 유한태 기자
[유한태 기자]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예비후보가 27일 14시 분당구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등록하며 본격적인 선거 행보의 시작을 알렸다.

‘새로운 분당, 더 큰 판교’를 기치로 내건 이 후보는 “분당 판교 주민을 만나기 위해 오래 기다렸다. 죄송한 마음”이라며 “이제 곳곳에서 발로 뛰며 주민들을 찾아 뵙고 인사드릴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민주당 험지’ 분당에 출마하면서 이 후보가 2022년 지방선거 강원도지사 출마에 이어 두 번째 선당후사 정신을 보여줬다는 평이 나온다. 지난 대선에서 13%P 차이로 패배한 분당에서 승리해 “노무현이 못다 이룬 통합의 꿈”을 실현하겠다는 각오다.

이 후보는 “청와대, 3선 국회의원, 도지사, 국회사무총장의 풍부한 국정 경험을 가진 ‘실용주의자’라는 점이 분당의 중도·중산층 주민들에게 설득력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故노무현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참여정부의 한미FTA, 신행정수도 세종시 건설, 혁신·기업도시 건설 등을 기획하며 민주당 내 대표적 경제통으로 평가받는다.

이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k-뉴딜 본부장을 맡아 코로나19 이후 국가 성장 전략 설계를 총괄한 점도 주목된다. ‘정치권에서 가장 미래지향적이고, 과학기술과 경제 정책에 밝다’라는 평가가 이번 분당갑 전략공천의 주된 이유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 후보는 “‘신속하고, 경제성 있고, 살기 좋은’ 재건축·재개발로 분당 행복도시를 만들 것”이라며 “판교에선 모태펀드와 R&D 예산을 늘려 기업을 지키고, 직원들의 육아와 집 문제를 해결해 ‘신나는 자본주의’를 만들겠다”라고 지역 비전을 밝혔다. 이 후보는 가까운 시일 내 구체적인 공약을 알릴 계획이다.

상대 안철수 후보와의 경쟁에 대해 이 후보는 “지역구는 표밭이 아니라 일터”라며 “지역구민과 함께 울고 웃으며 실적을 냈는가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주민들이 만족하실 때까지 지역별, 주제별로 릴레이 토론회를 열자”라고 제안하며 정책 선거에 임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