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석균 민주당 의정부갑 예비후보, 민주당이 만든 ‘국민 찬스’… “반드시 총선 승리”

경기
문석균 민주당 의정부갑 예비후보, 민주당이 만든 ‘국민 찬스’… “반드시 총선 승리”
‘아버지 찬스 어불성설… 의정부시민에게 후보 선택 맡겼다’
‘박지혜 후보에 공정 경쟁 제안...지역위원회에 공정 관리 당부
  • 입력 : 2024. 03.04(월) 16:13
  • 의정부/장초복 기자
[의정부/장초복 기자]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예비후보는 4일 “의정부시민의 선택만으로 후보가 결정되는 100% 국민경선은 ‘국민 찬스’”라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의정부가 키워 준 정치인 문희상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있다. 이번 경선이 ‘아버지 찬스’란 말은 어불성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우리 당은 의정부시민에게 민주당 후보 선택을 맡겼다”며 “오랫동안 총선을 준비해 온 사람으로 경선에 포함시킨 민주당의 결정에 감사하고, 시민에게도 감사하다”고 평가했다.

또 “많이 부족한 문석균을 당이 영입한 인재와 경선할 기회를 줘 고마운 마음”이라며 “국회의장까지 지낸 ‘아버지 찬스’란 세간의 눈길이 적지 않은 부담 속에서도 경선의 장을 마련해 준 고민의 무게를 충분히 한다”고 당의 결정에 재차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특히 “공정하고 깨끗한 경선, 시민에게 희망을 주는 경선을 만들어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다”며 “의정부시민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온몸으로 의정부와 대한민국을 미래로 밀고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예비후보는 “민주당 의정부갑 당원들에게도 감사하다”고 했다.

문 예비후보는 “지역 국회의원인 오영환 의원이 불출마 선언 후 지역은 오랫동안 혼란한 상황이 이어졌고, 이런 혼란함 속에서도 민주당 승리를 이끌 수 있는 후보가 결정되길 기대해 왔다”며 “당원들의 기대에 부응이라도 한 듯 민주당은 인재 영입 1호와 문석균의 경선을 100% 경선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누가 민주당 후보로 결정되든 의정부갑 당원들이 하나로 똘똘 뭉쳐 윤석열 정부 심판에 불을 댕겨야 한다”며 “문석균도 선택은 의정부시민들에게 맡기고 누가 후보로 결정되든 민주당 총선 승리를 위해 손을 맞잡고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예비후보는 경쟁자인 박지혜 예비후보에게도 감사를 전하며 공정한 경쟁을 제안했다.

문 예비후보는 “다른 지역에서 드문 '국민 찬스'가 우리에게 주어졌다”며 “경선 과정이 민주당 승리를 위한 초석이 되도록 공정하고 당당하게 경쟁하자”고 전했다.

문 예비후보는 “민주당 의정부갑 지역위원회는 후보들에게 주어진 ‘국민 찬스’를 얻는 경쟁, 시민들에게 주어진 ‘필승 후보’를 얻는 축제를 공정하게 관리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의정부/장초복 기자 cbjang55@sudokwon.com
의정부/장초복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