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무원노조와 2024년 단체협약 체결

인천
인천시, 공무원노조와 2024년 단체협약 체결
직원 복지 향상, 합리적 인사 운영, 공직사회 개혁 중점
  • 입력 : 2024. 03.04(월) 17:02
  • 조희동 기자
[조희동 기자] 인천광역시는 3월 4일 인천시공무원노동조합(인공노)·전국 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인천지역본부 인천시지부와 새로운 단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은 유정복 시장과 신태민 인공노 위원장, 임진우 전공노 시지부장 등 20명의 교섭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단체교섭 경과 및 주요 협약 내용 보고, 단체협약서 서명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단체협약은 지난해 3월 양 노동조합의 교섭 요구와 통합 교섭 요구안 제출을 시작으로, 7월 상견례에는 양측 입장을 교환하는 자리를 가졌으며, 이후 노사 각 10명의 교섭위원이 참여한 총 7차례의 실무교섭을 거쳐 최종 합의안을 도출했다.

단체협약서는 총 11장 124개조(본문119개조, 부칙5개조) 297개 조항으로 구성돼 있으며, 주요 협약 내용은 ▲자유로운 연가 사용 및 쾌적한 근무 환경조성 ▲장기근속 공무원 휴가 지원 확대 ▲건강검진 지원액 확대 ▲인사분야 보직관리 원칙 준수 ▲정당한 직무수행에 대한 소송지원 및 관련 제도 정비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협의체 구성 등으로 신설 또는 이전 합의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원만하게 노사합의를 이뤄낸 공무원노조에 감사드린다”며 “협약 내용을 주기적으로 검검해 협약 사항이 성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노동조합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노조는 시정 발전을 위한 동반자로서 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 인천을 위해 함께 힘써 줄 것을 요청했다.

신태민 인공노 위원장과 임진우 전공노 시지부장은 “조합원의 복지와 권익향상을 위해 노력했다”며 “단체협약을 계기로 신뢰와 화합의 노사 관계를 정립하고 직원들의 근무 여건이 한 단계 향상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의 유효기간은 협약체결일부터 2년이며, 법률 개정 등 특별한 사정이 있을 경우 보충 협약을 체결할 수 있다.
조희동 기자 121dong@naver.com
인천/조희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