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의장, 한미 우호 친선 행사 리셉션 및 한미의회교류센터 현판식 주관

정치
김진표 의장, 한미 우호 친선 행사 리셉션 및 한미의회교류센터 현판식 주관
김 의장, “양국 우호 관계 높이기 위해 의회 간 교류협력 대폭 강화해야”
김 의장, “한미동맹에 대한 초당적 지지 바탕으로 5월 중 한미의원연맹 구성”
스탠튼 하원의원, “경제적 파트너십과 FDI가 양국 관계 발전 위해 중요”
아모 하원의원, “한미 관계는 양국이 공유하는 가치 때문에 중요”
김 의장, “한미의회교류센터는 양국 의회-정부-기관-기업-학계 잇는 가교”
김 의장, “센터서 연방·주 의원은 물론 기업·언론 등과 현안 논의…적극 이용해달라”
영 김 하원의원, “센터 개소 기뻐…앞으로 시설 잘 활용할 수 있길 기대”
  • 입력 : 2024. 04.17(수) 14:26
  • 유한태 기자
[유한태 기자] 미국을 방문중인 김진표 의장은 16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미 의회 의원, 학계·싱크탱크 인사, 특파원·지상사 등 주요 인사들을 초청해 ‘한미 우호 친선 행사 리셉션’을 주최하는 한편, 대미 의회외교의 거점이 될 ‘한미의회교류센터’ 현판식을 주관했다.

김 의장은 먼저 이날 오전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을 둘러봤다.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은 한국전 참전기념 공원에 설립된 기념물로, 한국전 전사자 총 43,808명(미군 36,634명, 카투사 7,174명)의 명부가 새겨져 있다.

헌화를 마친 김 의장은 미 의회의사당 인근으로 이동해 ‘한미 우호 친선 행사 리셉션’을 주최했다. 김 의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 70년간 눈부신 성장을 거듭한 한미동맹은 이제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 비전 하에 경제안보와 첨단기술 등 전 분야를 아우르고 있으며 지역·글로벌 도전에 능동적으로 공동 대처하고 있다”며 “전례 없는 강력한 협력 성과는 미 의회의 전폭적인 지지와 각계각층의 후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장은 이어 “양국 우호협력 관계를 한 차원 높이기 위해 의회 간 교류 협력도 대폭 강화해야 한다”며 “우리 국회는 한미동맹에 대한 초당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한미의원연맹을 구성할 것이며, 미국 의회서도 기존의 코리아코커스 및 코리아스터디그룹을 한층 더 조직화된 시스템으로 발전시키려는 움직임이 영 김 하원의원 등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한국 기업들의 對美 투자 확대와 경제발전·고용창출 기여를 언급하고 “오늘 워싱턴 한국무역협회(KITA) 건물에서 ‘한미의회교류센터’ 개소식이 있을 예정”이라며 “한국 기업들이 투자한 주(州) 정부·의회와 해당 지역구 소속 연방의원들과 접촉하면서 필요시 한국 국회와 화상회의 장소로도 활용하는 등 다양한 용도를 갖춘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마지막으로 “한국은 미국과 손잡고 역내 평화와 안보 증진을 위해 기여해 나갈 것이며, 양국이 중심이 되어 자유, 민주주의, 법치 등 보편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고자 한다”며 “양국 의회가 힘을 모아 한미동맹을 보다 강화하고 세계적 도전과제에 공동 대응하자”고 말했다.

김 의장의 축사에 이어 리셉션에 참석한 양국 의회 의원들이 축사 및 현안에 대한 당부가 이어졌다.

영 김 하원의원은 “하원 외교위원회 인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저의 우선순위는 한국을 포함해 우리의 가장 강력한 동맹국들과의 관계를 강화하는 것”이라며 “한미의회교류센터 개소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이 시설을 잘 활용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의원은 “한미동맹은 어떠한 조건에서도 어떠한 사람으로부터도 방해받을 수 없다”며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미 국방수권법에 따른 약 2만8천명의 주한미군 유지 상황은 누구도 건드릴 수 없으며, 이는 한국인들의 일치된 견해”라고 말했다.

그렉 스탠튼 하원의원은 “경제적 파트너십과 FDI가 양국 관계의 더 큰 발전에 중요하다”고 말했고, 게이브 아모 하원의원은 “한미 관계는 경제적인 부분뿐 아니라 우리가 공유하는 가치 때문에 중요한바, 하원 외교위원회 위원으로서 양국 관계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의원은 배터리 필수 원료인 흑연 공급망 다각화의 단기적 어려움을 고려해 FEOC(해외우려기관) 세부규정 적용 유예, SK하이닉스 등에 대한 차별 없는 반도체 보조금 지원, 對美투자 초기 한국기업이 직면한 인력 운용의 어려움을 고려해 미국 의회에 계류 중인 한국인 전문직을 위한 별도의 非이민 비자를 신설하는 「Partner with Korea Act(PWKA)」 법안의 조속한 처리 등 한국 기업의 현안 사항을 전달했다. 또한, 안규백 의원은 한미 관계를 ‘순망치한’으로 표현하면서 “동전의 양면이자 바퀴의 양 축인 한미 관계는 반드시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리셉션에는 미 의회에서 영 김·워렌 데이비슨·로버트 위트맨·세스 몰튼·그렉 스탠튼·게이브 아모·나다니엘 모란 연방 하원의원과 에드 로이스·댄 버튼·로버트 피텐저 전 연방 하원의원 및 학계 및 싱크탱크 관계자, 특파원, 지상사 및 현지 로펌 관계자와 국회 대표단 등 총 70여 명이 참석했다.

리셉션을 마친 김 의장은 한국무역협회(KITA) 건물로 이동해 한미의회교류센터 개소식에 참석했다. 김 의장은 먼저 사무공간을 시찰한 후 방명록에 ‘양국 의회협력을 견인할 가교이자 한미 핵심 현안 해결의 창구가 될 한미의회교류센터의 활약을 기대합니다’라고 남겼다.

이어진 현판식에서 김 의장은 “한미동맹의 새로운 70년을 시작하는 올해 한미 관계의 새로운 포석이 될 한미의회교류센터를 열어 매우 뜻깊다”며 “미국 전역에 진출해 미국 제조업 부흥과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는 한국 기업들이 미국 지역사회 발전에 긍정적 파급효과를 주기 위해서는 심층적·체계적인 네트워크 구축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한미의회교류센터에서 연방 및 각 주 의원실은 물론 양국 진출 기업, 특파원 등 관계자들이 자유로이 왕래하며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싱크탱크·학계와 교류해 협력 아젠다를 발굴하는 등 양국 의회와 정부·기관·기업·학계를 잇는 가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기대를 표했다.

김 의장은 마지막으로 “한미의회교류센터는 5월 중 출범 예정인 한미의원연맹과 미 의회가 연속적·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도록 돕고 및 경제 등 제반 현안에 대한 의회 차원의 원활한 대응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이형우 삼성전자 부사장,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한창우 SK아메리카 부사장, 김경찬 포스코 미주법인장, 강상엽 코트라 워싱턴무역관장, 제현정 무역협회 워싱턴지부장, 최중락 MBN 특파원 및 국회 대표단 등 총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일정에는 더불어민주당 안규백·윤호중·한정애·송갑석·소병철 의원과 국민의힘 정진석·주호영·추경호·최형두 의원, 조현동 주미대사, 김교식 의장비서실장, 최만영 공보수석비서관, 정운진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 조형국 언론비서관 등이 함께 했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