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의원, ‘귀틀막 윤석열 정권’ 강력 비판

정치
김태년 의원, ‘귀틀막 윤석열 정권’ 강력 비판
尹대통령, 국정기조 전면 쇄신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 철저히 묵살
민생이 최우선이라면 민심부터 받들 것
  • 입력 : 2024. 04.17(수) 14:27
  • 유한태 기자
[유한태 기자] 김태년 의원(민주당, 성남 수정)은 16일, “윤석열 대통령, 역시 ‘귀틀막’ 대통령”이라며,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국정기조를 전면 바꿀 것”을 촉구하였다.

김태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메시지에서 “尹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에서 뼈저린 반성과 통절한 사과는 없었다”라며 “국정기조 전면 쇄신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는 철저히 묵살당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민이 체감하지 못한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 “실증 없는 낙수효과에 기대어 서민을 국정에서 배제한 장본인이 바로 윤석열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김태년 의원은 “저와 민주당이 경제와 민생이 위기라고 수십 번 수백 번 경고할 때, 윤석열 정부는 주야장천 ‘상저하고’ 희망고문으로 뜬 구름 정책만 내놓았다”라며 “근거 없는 前정부 탓만 하다가 대한민국 미래까지 말아먹었다”라고 규탄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의 독선과 무대책이 대한민국 경제를 역주행시킨 것”이라며, “민생이 최우선이라면 윤심은 버리고 민심부터 받들 것”을 덧붙였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