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대 지역인재전형 입학 5년간 3배 증가, 실효성은 의문

정치
간호대 지역인재전형 입학 5년간 3배 증가, 실효성은 의문
간호대 지역인재전형 입학 2019년 636명에서 2023년 1,860명으로 약 3배 증가
지역별로는 ▲충북 9.95배 ▲경남 8.92배 ▲부산 5.67배 등 순으로 증가
최연숙 의원, “지역인재전형 증가가 지역·필수의료 강화로 이어지도록 대책 마련해야”
  • 입력 : 2024. 05.23(목) 14:19
  • 유한태 기자
[유한태 기자] 지난 5년간 간호대 지역인재전형 입학생 수가 약 3배나 증가했지만, 지역 취업 성과는 극히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 의원(국민의힘)이 신한대 박소영 교수팀에 의뢰한 ‘간호학과 지역인재 입학 및 취업, 지역이동과 지역간호사 확보 현황 분석’ 연구용역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9~2023) 지방 간호대 일반대학 지역인재전형 입학생 수가 2019년 636명에서 2023년 1,860명으로 3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도별로는 ▲2019년 636명 ▲2020년 883명 ▲2021년 1,026명 ▲2022년 1,230명 ▲2023년 1,860명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늘어났다.

지역별로 2019년 대비 2023년 증가 배수를 보면, 충북이 9.95배(21→209명)로 가장 크게 증가했고, 이어 ▲경남 8.92배(13→116명) ▲부산 5.67배(27→153명) ▲충남 3.92배(52→204명) ▲경북 2.91배(56→163명) ▲광주 2.90배(39→113명) ▲전북 2.89배(72→208명) ▲대구 2.69배(65→175명) ▲전남 1.71배(89→152명) ▲강원 1.69배(88→149명) ▲대전 1.29배(104→134명) ▲제주 1.00배(20→20명) 순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간호학과를 포함한 의학계열 지역인재의 지역 취업률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2019년 41.7% ▲2020년 42.3% ▲2021년 41.9%로, 40% 초반대에 맴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연숙 의원은 “지방대 육성법 시행 등 정책 추진에 따라 간호대 지역인재전형 입학생 수와 비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지만, 지역인재들이 해당 지역에 취업하는 비율은 거의 그대로다”라며, “지역인재전형 증가가 지역 취업으로 이어져 지역의료·필수의료 강화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지역 일자리 및 정주 여건의 질 향상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연숙 의원이 의뢰한 이번 ‘간호학과 지역인재 입학 및 취업, 지역이동과 지역간호사 확보 현황 분석’ 연구용역은 최초로 국내 간호학과 졸업 지역인재의 지역 정주 성과를 점검한 연구보고서이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