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멀티골…韓, 콜롬비아에 전반 2-0 (전반 종료)

스포츠
손흥민 멀티골…韓, 콜롬비아에 전반 2-0 (전반 종료)
손흥민, 전반 10분 선제골 이어 추가시간 추가골
A매치 37호골로 역대 한국 선수 단독 3위 올라
  • 입력 : 2023. 03.24(금) 21:26
  • 김부삼 기자
▲ 24일 오후 울산 남구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대한민국 손흥민이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03.24.
[김부삼 기자] 한국 축구의 간판 손흥민(토트넘)이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신임 감독의 데뷔전에서 멋진 멀티골을 터뜨리며 클린스만호의 출항을 알렸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저녁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는 콜롬비아와 A매치 평가전에서 전반 10분과 추가시간에 터진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전반을 2-0으로 앞서며 마쳤다.
지난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12년 만의 16강에 오른 뒤, 처음 열리는 A매치로 새 사령탑 클린스만 감독의 데뷔전이다.
세계적인 공격수 출신 클린스만 감독은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의 후임으로 2026년 북중미월드컵까지 지휘봉을 잡는다.
클린스만 감독의 토트넘 후배이기도 한 손흥민은 감독의 첫 부임 경기에서 첫 번째과 두 번째 골을 터뜨리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손흥민의 A매치 36·37호골이다. 역대 한국 선수 A매치 최다골 부문에서 박이천(36골)을 넘어 단독 3위에 올라섰다. 차범근 전 감독이 58골로 1위, 황선홍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50골로 2위다.
특히 손흥민은 콜롬비아전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유독 강한 면모를 과시했다.
2017년 11월 수원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2-1 승리를 이끌었고, 2019년 3월 서울 대결에서도 한 골을 기록, 2-1 승리에 기여했다.
카타르월드컵 주축 선수들을 대거 소집한 클린스만 감독은 벤투호 시절과 비교해 선발에 큰 변화를 주진 않았다.
최전방에 조규성(전북)을 중심으로 공격 2선에는 손흥민을 비롯해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이재성(마인츠)을 배치했다.
황희찬(울버햄튼)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한 가운데 '독일파' 정우영이 선발 기회를 잡았다.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정우영(알사드)이 중원에 자리했다.
포백 수비라인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나폴리에서 뛰는 '벽' 김민재와 함께 김영권, 김태환(이상 울산), 김진수(전북)가 호흡을 맞췄다. 그러나 김진수는 전반 21분 무렵 허리 부위에 부상을 입어 이기제(수원)와 교체됐다.
골문은 김승규(알샤밥)가 지켰다.
한국은 초반부터 과감한 전진 패스와 쇄도로 콜롬비아의 수비를 공략했다. 오프사이드 판정이 연이어 나왔지만 한층 공격적인 모습이었다.
첫 골까지 오래 걸리지 않았다.
손흥민이 전반 10분 콜롬비아의 실수로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공을 잡았고, 골키퍼 바르가스가 골문을 비운 틈을 놓치지 않았다. 왼발로 침착하게 감아서 때려 골을 터뜨렸다.
가벼운 몸놀림의 손흥민은 위력적이었다. 드리블 돌파와 빠른 패스 전개, 슈팅까지 수비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전반 27분 프리킥 세트피스에선 오른발로 예리하게 때렸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전반 38분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반칙으로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지만 주심이 페널티박스 밖에서 반칙이 이뤄졌다고 다시 판단, 프리킥으로 정정했다. 이기제가 왼발로 정확하게 골문 왼쪽을 노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은 1-0으로 끝날 것 같았던 전반 추가시간 프리킥 기회에서 오른발로 절묘하게 때려 콜롬비아의 골망을 한 차례 더 흔들었다.
한국은 역대 콜롬비아와 7차례 대결해 4승2무1패로 앞선다.
클린스만 감독 체제에서 주전 도약이 예상됐던 이강인(마요르카)은 일단 전반전에 벤치를 지켰다.
한편, 콜롬비아 대표팀의 지각으로 경기 킥오프가 예정보다 21분 늦은 오후 8시21분에 이뤄졌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콜롬비아 대표팀이 숙소에서 경기장으로 늦게 출발한데다 교통 체증이 겹치면서 경기장에 늦게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