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하석주 넘어 韓 역대 최고 프리킥 달인 등극

스포츠
손흥민, 하석주 넘어 韓 역대 최고 프리킥 달인 등극
손흥민, 콜롬비아전 전반 추가시간 프리킥 골
역대 5번째 골…하석주 넘어 단독 1위 등극
  • 입력 : 2023. 03.24(금) 23:42
  • 김부삼 기자
▲24일 오후 울산 남구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이 인사하고 있다. 2023.03.24.
[김부삼 기자] 콜롬비아전에서 프리킥 골을 넣은 손흥민이 하석주를 넘어 한국 축구 최고 프리킥 달인으로 등극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콜롬비아전 종료 후 "손흥민이 오늘 콜롬비아전 프리킥 골로 한국 선수 역대 A매치 최다인 5개 프리킥 득점 기록을 작성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이날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전반 추가 시간 상대 페널티박스 외곽 정면에서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오른발을 떠난 공은 콜롬비아 수비벽을 넘은 뒤 상대 골문 왼쪽에 꽂혔다.
하석주(현 아주대 감독)와 4골로 공동 1위였던 손흥민은 이번 골로 역대 최고 프리킥 달인에 등극했다.
손흥민은 2015년 6월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미얀마전, 지난해 6월 친선경기 칠레전과 파라과이전, 같은 해 9월 친선경기 코스타리카전에서 프리킥으로 골을 넣었다.
손흥민 이전까지 역대 한국 프리킥 최고수는 하석주였다.
A매치 94경기 23득점을 기록한 하석주는 1996년 한중정기전 중국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1997년 친선경기 호주전과 월드컵 예선 태국전,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멕시코전에서 왼발 프리킥으로 골을 넣어 총 4골로 한국 프리킥 최고수로 장기 집권했다.
이천수도 2006년 독일 월드컵 토고전에선 오른발 프리킥 골을 터뜨려 '아시아의 베컴'으로 불렸다.
이을용과 고종수, 김형범 역시 프리킥 능력으로 이름을 날렸다. 수비수로는 1980년대 최종덕과 1990년대 홍명보가 프리킥에 능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